전주에너지센터 메인

에너지를 더욱 에너지답게 쓰는 여러 가지 생활방식, 이야기들을 나눕니다.  

충전하자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주민 94.8% 반대!

페이지 정보

전주에너지독립운동 22회 등록일2020.06.15

본문


 

 울산 북구 “맥스터 증설 반대” 95%


주민투표…“건설 중단” 촉구
법적 효력 없지만 정부에 전달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과 관련한 울산 북구 주민의 찬반투표에서 94.8%가 반대했다. 민간 주도로 진행한 투표여서 그 결과의 법적 구속력은 없다. 주민들은 투표 결과를 정부에 전달하고 맥스터 증설 추진 중단을 요구하기로 했다.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 찬반 울산 북구 주민투표관리위원회는 현장투표와 사전투표, 인터넷투표 등을 집계한 결과 투표자 5479(유권자의 28.82%) 가운데 47829(94.8%)이 반대했다고 7일 밝혔다. 찬성은 2203(4.3%)에 그쳤다.

 

투표관리위는 전체 유권자를 18세 이상 북구 주민 175138명으로 정해 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투표는 탈핵단체, 시민단체 등이 투표관리위를 꾸려 민간 주도로 이뤄졌다. 원전 소재지가 아닌 원전 인근 주민들이 주민투표를 통해 목소리를 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투표관리위 측은 투표 과정 자체가 사용후핵연료에 대해 함께 고민하는 계기가 됐다투표자의 95%가 반대하는 만큼 이제는 정부가 울산시민에게 답을 해야 할 차례라고 밝혔다.

 

앞서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311484명의 주민 서명을 받아 산업통상자원부에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 건설에 관한 주민투표 실시를 청원했으나 거부당했다. 원전 관련 시설의 운영과 설치는 국가사무여서 주민투표 대상이 아니라는 게 이유였다.

 

 

이들은 월성원전 반경 20이내에 울산 북구 주민 218000명가량, 반경 30이내 비상계획구역에 울산시민 102만명이 거주하는데도 주민 의사가 반영되지 않는다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고 밝혔다.


경항신문  권기정기자

 

 

전주에너지센터 메인

  • 전주에너지센터
  • 주소 : 전주시 완산구 현무1길 33 지당빌딩3층
  • 전화 : 063)905-4100
  • 팩스 : 063)900-2432
  • 이메일 : jjecenter@daum.net